사는 얘기

1837 막걸리
2010-08-01 19:27:47
소래포구 가는길

 

얼마전 EBS 한국 기행에서 [소래포구]에 대해서 정취와 풍경을 보여주더군요..

퀴퀴한 냄새나는 포구하며 거기 선착장 횟또는 노점상 거리에서 회를 떠서 길거리에

돗자리 깔아놓고 소주에서 회 먹는 풍경이 나도 즐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고

 

아이들 일기장에 주제한개를 주고 싶은 마음에 아이들 3명 , 와이프랑 대중교통이용해서 소래포구를 갔네요 ㅋㅋㅋ

 

1. 7호선 타고 종점인 온수역 도착해서 1호선으로 갈아타서 (인천방면) [백운역] 에 도착해서 소래포구가는 버스를 타면 끝입니다.

 버스는 30분에 한대정도 있어서 ..  재수없으면 오래기달림 , 백운역- 소래포구 버스승차시간은 45분정도 ..

 

도착하니 정말 바닷가 근처는 악취가 심하더군요 ㅎㅎㅎ 하지만 머 .. 시장을 둘러보니 재미는 있습니다..날은 덥고 길바닥에 까만 더러운물이 있지만 그냥 머 열심히 장사하는 모습은 참 좋더군요..  

 

일단 아이들 초딩생들이라 회를 많이 먹지를 않으니 생선구이-꽁치로 허기 채우고

전 안먹었죠.. 회를 먹어야 하니 .. 더러운 길바닥에 돗자리 깔아놓고 먹는데로

걸어이동해서 회를 먹었는데 ㅋㅋㅋ 운치는 있더군요. 하지만 친한 친구랑

와서 마시면 더 좋을듯하네요..초등행 아이들 와이프 앉혀놓고 소주 마시기는

좀 그렇더군요.. 2만원짜리 먹었는데 거의 3만원 어치 수준으로 나옵니다.

오로지 회만 나오는데 .서울 보다 만원정도 싸네요

근데 돗자리 바로 옆에 ... 가오리생선 같은거 말라고 거기에 파리는 붙어있고

갈매기 똥도 좀 보이고 ㅎㅎㅎ, 사람들이 갈매기에게 회 한점 던져주고

토속적인 분위는 좋았는데요..여자아이들이라 어서빨리 여기 떠나자고 하는통에

소주에 회만 급히 마시고 일어났습니다

 

아이들은 너무 더럽고 덥고 ..대중교통이라 힘들고 해서 다시는 소래포구

오고 싶지 않다고 합니다 ㅋㅋㅋㅋ

 

저녁에 아이들 일기장을 봤더니 ..그곳에 대한 실망 일색이네요

 

이번 주 휴가인데 .. 목적지 가는길에목포를 들러서 [영란횟집]에서 민어회 /매운탕을 먹을려고

하는데 ..여기 목포식당 영란횟집 가보신적 있나요?

 

서울에서는 민어매운탕 3만원(정말 1인분양임), 민어회 7만원해서

무지 비싸더군요.  아이들은 회를  많이 안먹으니 매운탕 6만원어치, 회 7만원어치

시켰네요... 선릉역부근 일식집인데요. 중국산 민어일수도 잇는데..

민어껍질이랑 기름기가 풍부한 매운탕 맛은 일품이고 일식집이어서 아이들은 청결하하다고 대 만족 이었네요